• 메인 자료마당 경복궁 들여다보기 집옥재

집옥재

집옥재
  ▲ 팔우정, 집옥재, 협길당
 
▲ 집옥재 천장
     
집옥재, 협길당, 팔우정 이 3채의 건물은 당초 창덕궁 함녕전의 별당으로 지어진 건물이었으나, 1888년 고종이 창덕궁에서 경복궁으로 거처를 옮기면서 이 전각들도 옮겨온 것이다. 고종은 이 건물들을 어진의 봉안 장소와 서재 겸 외국사신 접견장으로 사용(1893년 한 해에만 영국, 일본, 오스트리아 등 외국 공사들을 다섯 차례 접견)하였다.
이 3채의 건물은 경복궁의 다른 전각들과 달리 중국식 양식으로 지어졌는데, 이는 당시로서는 신식이라고 생각되던 중국풍을 받아들였기 때문이다. 집옥재(集玉齋 - 集玉 : 보배를 모으다)의 현판을 송나라 명필인 미불(米連, 字 元章)의 글씨를 집자(集字)하여 중국풍으로 만든 것도 이런 연유 때문이다.
 
▲ 1900년대 집옥재 일곽   ▲ 협길당(協吉堂 - 協吉 : 함께 복울 누린다)동북측전경
위로
제1유형
‘경복궁 들여다보기’ 사진은 경복궁관리소에서 제공하는 자료입니다.
경복궁관리소에서 제공하는 사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1’ 출처 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자는 사진의 출처가 경복궁관리소임을 표시해야 합니다.
이용자는 사진을 온·오프라인 상에 자유롭게 공유할 수 있으며, 2차적 저작물로 변경하거나 영리 목적으로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