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인 자료마당 경복궁 들여다보기 편전 영역

편전영역

     
 
사정전(보물 제1759호)
왕이 신하들과 일상으로
정사를 논의하던 편전



편전(便殿)은 왕이 평소에 정사를 보고 문신들과 함께 경전을 강론하는 곳이다. 또 종친, 대신들과 함께 주연을 즐기고, 왕이 직접 지켜보는 가운데 과거 시험을 치르기도 한 곳이다. 경복궁의 편전 영역은 사정전(思政殿)을 중심으로 이루어져 있다. 근정전 영역으로 통하는 사정문과 침전영역으로 통하는 향오문 사이에 사정전, 만춘전, 천추전이 남향하고 있으며, 그 주변을 행각이 감싸고 있다.
 
▲ 상참(소조회) 의식이 거행되던
사정전의 내부
 
▲ 사정전 천장구조
 
▲ 사정전 운룡도
 
 
▲ 강녕전 서편 우물
하나의 통돌로 반지처럼 우물상부 테두리석 제작
  사정전과 사정문의 이름은 정도전이 지은 것으로 ‘천하의 이치를 생각하면 얻고 생각하지 않으면 잃는다. 임금이 진실로 깊이 생각하고 세밀히 살피지 않으면 어떻게 사리를 분별할 수 있겠는가. 더욱 깊이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라는 뜻을 지니고 있다. 경연과 정사가 주 기능인 편전에 걸맞은 이름인 것이다.
 
  ◀ 수정전(보물 제1760호)

 
경회루 연지 남쪽에 위치한 수정전은 세종대에 집현전이 위치한 궐내각사지역에 고종대에 새로 지은 전각이다. 고종대 초기에는 임시로 편전의 역할도 하였으며, 1894년 갑오개혁 당시 내각 본부인 군국기무처로 사용되었다.
 
▲ 편전 일곽의 동편전에 해당하는 만춘전 _ 1988년 복원
 
▲ 만춘전 대청마루
 
▲ 만춘전 동온돌방
사정문은 3간으로 되어 있다. 이 문 역시 가운데 칸은 왕이 드나들 때 사용하였으며, 신하들은 좌우의 문을 이용하였다. 편전 영역의 중심 건물인 사정전은 고종 4년(1867)에 중건한 건물로 어좌를 가운데 설치하였으며 벽에는 구름 속에 놀고 있는 용을 그려 걸었다. 온돌이 없는 사정전은 더운 여름철에 정사를 보거나 경연을 하기에는 별 무리가 없었을 것이다. 그러나 한기가 드는 겨울에는 특별한 장치를 하지 않고는 견뎌내기 어려웠을 것이다. 사정전의 좌우에서 편전의 기능을 보완하는 만춘전과 천추전에는 온돌이 설치되어 있는데, 추운 겨울철, 경연이나 정무를 이곳에서 보았을 것으로 짐작된다.
 
▲ 편전 일곽의 서편전에 해당하는 천추전
고종 2년(1865)에 중건

 
▲ 천추전 대청마루
 
▲ 천추전 동온돌방
       
위로